영남대학교 박정희새마을대학원영남대학교

모바일메뉴 열기
 

대학원소개

언론보도

영남대 박정희새마을대학원 '재학생 국가/지역개발 액션플랜 경진대회' 개최 N

No.9367488
  • 작성자 관리자
  • 등록일 : 2024.02.02 10:29
  • 조회수 : 503


파나마/캄보디아/에티오피아 등 17개국 14개 팀 참가

[베리타스알파=박소현 기자] 영남대는 '재학생 국가/지역개발 액션플랜 경진대회'를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영남대 박정희새마을대학원에서 개최한 경진대회는 한국에서 '새마을학'을 공부하고 있는 외국인 유학생들이 자국의 새마을개발 적용과 지역사회 개발 방안을 마련하는 자리로 올해 9회째를 맞았다. 이번 대회에는 영남대 박정희새마을대학원에 재학 중인 17개국 출신 외국인 유학생 43명이 14개 팀을 이뤄 참여했다. 12월 각 팀별 액션플랜 제안서와 연구보고서 심사를 거쳐 선정된 최종 8개 팀이 18일 열린 발표대회에 나섰다.

이날 발표대회에서는 ▲지역의 지속 가능한 산림 기반 기업을 통한 농촌 지역사회 삶의 질 향상(네팔) ▲지역의 농업/양계업을 통한 지속가능한 개발 창출(우간다) ▲지역 새마을금고화 사업을 통한 농촌관광 활성화(캄보디아) ▲아동 지원/청소년 정신 건강 프로그램을 통한 지역사회 자립 강화(미얀마) ▲마을의 바나나 가치 사슬을 통한 식량안보 강화 방안(말라위) ▲마을의 수공예 직조를 통한 지속 가능한 생계 수단 육성(에티오피아) ▲마을의 태양열 홍수 관개 프로젝트(에티오피아) 등을 주제로 국가별 유학생들이 발표하고 의견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대회에서는 '자카르타 캄풍멜라유(Kampung Melayu)에서 홍수취약지역 사례연구를 통한 재해 감소 프로그램'에 대해 발표한 인도네시아/파나마팀이 1위에 올랐다. 인도네시아/파나마팀 발표를 맡은 무립 가브리엘아 파리카헤(27, Murib Gabriela Palikahe, 공공정책리더십학과 석사 3기) 씨는 "박정희새마을대학원에서 유학하면서 새마을 정신을 적용한 지역사회 개발이 국가 발전을 견인하고 지역 주민의 삶을 개선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확신이 들었다”면서 "이번 대회 준비를 통해 새마을운동 현지화에 대한 다양한 의견과 아이디어를 나누며 학문적 역량을 쌓을 수 있었다. 영남대에서 배운 지식을 바탕으로 졸업 후 고국에서 실무에 적용해 볼 수 있는 기회를 갖고 싶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번 대회를 총괄한 영남대 박정희새마을대학원 이병완 원장은 "영남대가 수십 년간 교육, 연구를 통해 정립한 '새마을학'은 실용 학문으로서의 가치가 매우 크다. 이번 액션플랜 경진대회를 통해 새마을학과 국제개발을 전공하는 유학생들이 그동안 배운 이론적 지식을 접목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을 것이다”라면서 "유학생들이 국가별 액션플랜을 수립하고, 공유한 경험이 향후 각자의 국가와 지역사회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영남대 박정희새마을대학원은 개도국 새마을리더 양성을 위해 2011년 설립됐다. 박정희새마을대학원에 재학 중인 외국인 유학생들은 일반 학부, 대학원 유학생들과 달리 각자 자국에서 정책을 기획하고 집행하는 공무원/공공기관 종사자와 사회활동가, 전문직 종사자 등으로 구성돼 있다. 지금까지 73개국 868명이 입학했으며 67개국 765명이 '새마을학' 등 석사 학위를 받고 각국 중앙부처, 공공기관, 국제개발 NGO 등에서 주요 정책입안자, 국제개발전문가, 새마을운동 리더로 활동 중이다. 현재 23개 국가, 58명의 유학생이 재학 중이다.

https://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491717